초록주의(녹색주의)

 

 

< 벼레별씨네마 > 첫 무료 영화 상영

 

합정동 벼레별씨 무료 영화 상영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일시 : 2009년 2월18일 수요일 오후8시

                                           장소 : 합정동 벼레별씨                                             

                                           관람료 : FREE

                                           예약 가능 : 골목안 갤러리 공지 폴더 -

[출처] 카페 대문 (합정동 벼레별씨)


 

네이버 벼레별씨 카페에 가입하시고 댓글로 예약신청하시면 됩니다.^^:

바로가기-->> http://cafe.naver.com/vrvc.cafe 


  1. 바우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안 보이네요.

    2009.02.16 00:17
  2. baub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 유쾌버전으로 영화가 나왔네요.

    2009.02.21 16:21 신고

혁명을 혁명하라!


-피터 칼버트의 ‘혁명’을 읽고


  혁명은 우리에게 어떤 것일까? 어떤 사람에게는 염원의 대상이며, 어떤 사람에게는 위험성과 기대감이 뒤섞인 것이고, 어떤 사람에게는 단지 불순한 대상일 것이다. 현실에 불만족이 누적될 대로 누적된 계층은 급격한 사회 체제의 변화를 통해 불만족이 해결되기를 원하지만 현실에 만족한 기득권층은 자신들의 기득권을 위협 받는 어떠한 변화, 비록 점진적인 변화라 할지라도 일어나지 않았으면 할 것이다. 어쨌든 사람들에게 아니 적어도 내게 혁명은 가슴을 뛰게 만드는 매력이 있는 존재이다.

  역사가는 역사를 기록함에 있어서 완전한 객관성을 가질 수는 없어도 확보하려고 노력해야 하며, 역사의 분석은 단지 학문적인 것에 한정되지 않고 우리의 삶의 변화에 연관을 갖듯이 혁명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그러나 어떤 사회적 현상을 언어로 규정한다는 것은 많은 어려움이 있다. 특히 일상적이지 않고 매우 특별한 경우에 드물게 발생하는 현상이라면 새로운 외연의 발생에 따라 수시로 그 내포가 변화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우리가 아무리 객관적 입장을 견지하려고 해도 거기에는 혁명을 규정하려는 사람들의 염원이 개입될 수밖에 없다.

  프랑스혁명이나 러시아혁명은 우리나라의 동학혁명이나 4.19혁명과는 확실히 다르다. 그리고 어떤 사회 현상을 갖고 우리는 혁명이다 항쟁이다 운동이다 쿠데타다 내전이다 서로 다른 의견을 갖기도 한다. 또한 우리는 농업혁명이다 디지털혁명이다 문화혁명이다 사회적 사건이 아닌 다른 변화에도 혁명이라는 말을 붙이길 좋아한다. 그런 면에서 확실히 사람들은 혁명을 긍정적 방향으로의 변화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

  성공했든 실패했든, 위로부터이든 아래로부터이든, 엘리트들에 의해 주도되었든 민초들에 의해 주도되었든, 특권층에게 권력이 이양되었든 민중들에게 권력이 이양되었든, 체제의 변화가 어느 정도이든 혁명은 현존하는 사회 체제의 문제점이 누적되어 더 이상 어느 세력들의 불만을 해결할 수 없을 때 발생하는 것임을 틀림없는 것 같다. 어떤 역사적 사건을 혁명이라고 부르기를 고집하고 또, 혁명이라고 부를 만한 어떤 변화를 염원하는 것이 바로 그 시기 그 사람들이 생각하는 혁명이다.

  혁명은 매어 있지 않다. 끊임없이 움직이며, 열망하는 것이다. 피터 칼버트와 같은 학자들의 분석이나 정의에 있지 않다. 그들의 연구에 의해 정의된 혁명은 혁명되어져야 한다. 그들이 정의한 혁명은 단지 우리들의 열망과 행동을 통해 구체화될 수 있을 뿐이다. 이제 우리는 우리가 원하는 혁명을 이루어야 한다. 비폭력의 평화적 혁명, 모든 생명체가 존중받는 혁명, 배격하는 것이 아니라 껴안는 혁명, 모두가 조화롭게 함께하는 혁명을!

--------------------------------

2008년 10월 31일 책읽기모임 발제문입니다. ^^


안녕하세요. 모심과살림연구소입니다.

오랜만에 연구소에서 이렇게 연락을 드리는 것은 몇 년 전 함께 했던 인연 때문입니다.

2004년부터 2006년까지 4차례에 걸쳐 연구소를 매개로 우리들에게 동학 강좌와 답사를 이끌어 주셨던

표영삼 선생님께서 돌아가신 지 벌써 한 해가 되어갑니다.

 

동학에서는 사람의 죽음을

우주적 생명이라 할 무궁한 영적 실재가 있어서 그것이 세상에 왔다가 그 근본으로 돌아간다하여 還元이라 한다는데,

작년 2 13일 선생님께서 홀연히 그 근본 자리로 돌아가셨습니다.

저도 개인적으로는 몇 번 강좌에서 뵈었을 따름이지만 동학을 한다는 게 무엇인지 말로는 어려워도

선생님의 열정과 인품에서 풍겨나는 그 무엇에서 이런 거구나하는 그 느낌만은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홀연히 그저 제자리로 가신 선생님을 추모한다는 것이 오히려 선생님께 누가 되는 것은 아닐까 싶으면서도

부족한 우리들은 이런 때를 계기로 그 뜻을 새겨보는 것이 산 사람들의 몫이다 싶어

그저 선생님과 연구소와 인연 있으신 분들 모시고 선생님과 더불어 밥 한 그릇 나누려 합니다.

 

아주 조촐한 자리입니다.

1주기 기일인 2 13() 저녁 6시에 인사동쪽 식당에서 모이렵니다.

 

동학 강좌와 답사에 참여하셨던 분들도 함께 하셨으면 해서 이렇게 연락드립니다.

시간되시는 분들께서는 회신메일이나 아래에 적힌 전화로 참석여부와 연락처 남겨주시면

장소 정하는 대로 알려드리겠습니다.

 

                                                이근행 모심
 ==========================================================
  늘 건강하시고, 좋은 나날 되소서! 

 ==========================================================
  모심과 살림 연구소   이근행
  02-3498-3771 (전화)   011-702-9004 (손전화)
  서울시 중구 장충동1 31-6  5 (100-391)
  Website  http://mosim.or.kr
  E-mail  mailto:ecolkh@naver.com


1 ··· 180 181 182 183 184 185 186 187 
BLOG main image
초록주의(녹색주의)
초록주의는 생명을 섬기고 삶을 나눔으로써 평화로운 공존의 사회를 지향합니다.
by 초록주의

공지사항

카테고리

초록 세상 (559)
행사 안내 (166)
포럼 및 강의 (70)
성명서 및 기사 (20)
초록 정치 (37)
초록 사회 (52)
초록 경제 (14)
초록 문화 (42)
서평 및 발제문 (16)
책 내용 발췌 요약 (30)
자료 (40)
짧은 글 긴 여운 (40)
시인의 마을 (18)
빛으로 그린 그림 (13)
The And (0)

달력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올라온 글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