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주의(녹색주의)

8/22(목) '식후 30분에 읽으세요' 책읽기 모임 안내

<책 소개>

그동안 의약품 안전성과 접근권을 향상시키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벌여온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는 고쳐야 하는 사회는 고치지 못하고 먹지 않아도 되는 약을 먹어서 자신의 몸을 고쳐야 하는 사람들, 약이 있어도 받지 못하는 사람들의 얘기를 통해 우리 사회에 꼭 필요한 ‘진짜 약 이야기’를 들려준다. 다국적 제약 회사의 문제점을 다루거나 약을 잘 알고 먹어야 한다는 책은 꽤 있다. 그러나 우리가 왜 약을 먹고 있는지, 약을 잘 먹는다는 게 무슨 뜻인지, 제약 회사의 비밀과 정부의 의료 정책이 내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아픈 사람은 누구나 약을 쓸 수 있어야 한다는 당연한 생각이 왜 실현되기 어려운지, 약과 사회는 서로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밝힌 책은 없었다.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가 들려주는 ‘진짜 약 이야기’에는 무슨 비밀이 담겨 있는 것일까?

<저자>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
저자 ‘환자와 약사, 국민이 모두 건강한 사회.’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는 1987년 6월 항쟁 때 민주화를 위해 뜻을 모은 약사들이 모여 1990년에 창립한 단체다. 설립 초기에는 노동자 건강에 많은 영향을 끼치는 산업 재해 관련 활동, 도시 빈민을 위한 진료소 활동, 의료보장 제도의 연구와 실현을 위한 활동을 펼쳤다. 지금은 돈이 있든 없든 상관없이 병에 걸린 사람은 누구나 공평하게 약을 쓸 수 있게 의약품 접근성을 높이고 공공성을 확보할 수 있게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또한 의약품의 안전한 사용을 위해 제약 회사와 보건 당국에 꾸준히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리병도 |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 7기 회장. 연구공동체 ‘건강과 대안’ 연구위원. 말하면 30초~30분 뒤에 웃을 수 있는 농담 구사.
변진옥 |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 정책실 회원. AIDS/HIV 인권연대 나누리+ 활동가. 고려대학교 연구교수. 강아지 뭉치 엄마. 학위와 함께 ‘업그레이드’되는 미모의 소유자.
송미옥 |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 10~11기 회장. ‘글빨’보다 ‘말빨’로 책 한 권은 너끈할 것 같은데 서문만 1년째 작성 중.
안정민 |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의 그저 그런 정책실 회원. 출석만은 꾸준함.
유경숙 |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 사무국장. 출판팀의 무한 동력. 당근과 채찍.
윤영철 |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의 흔하디흔한 회원. 어린이의약품지원본부 기획위원. 얼리 어답터, 애플 광신도, 약국 옆 대나무 숲.
홍춘택 |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 최장기 전 사무국장. ‘초시크함, 딸바보.’ 여의도 변방에서 보건의료 정책 때문에 말라가는 중.

- 출처 : 교보문고

◎ 읽을 책:  <식후 30분에 읽으세요>(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 지음/출판사 이매진)

모임 일시: 8월 22일(목) 저녁 7시부터

모임 장소: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 사무실

연락처: 청산별곡 011-9007-3427, 초록주의 017-728-3472

준비물: 책읽고 생각해 오시거나, 해당 주제에 대해 책 안 보고도 얻을 게 있으시면, 먹을음식, 자기에겐 쓸모가 적지만 다른이에겐 쓸모 있을지 모를 나눌 물건들 등등...

 

  

교통

- 전철 이용시 4호선 혜화역 2번출구에서 10분,

   1, 4호선 동대문역 이대부속병원 쪽에서 10분 거리

- 서울시 종로구 이화동 26-1번지 3층(전화 : 02-523-9752)


싸이월드 베지투스(http://club.cyworld.com/govegetus)
녹색연합 베지투스

문의 : 조상우(017-728-3472, email : endofred@hanmail.net)

채식주의는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건강하고 온전한 삶을 추구합니다.
베지투스는 생명 사랑을 근본으로 하는 채식주의 운동 모임으로 채식을 바탕으로
환경, 평화, 인권 등 실천적 생명 사랑 활동을 통해 채식 문화 확대를 목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채식은 물론 환경, 평화, 인권 등 생명 사랑에 관심을 갖고 함께하려는 모든 분들을 환영합니다. ^^

오체투지순례 임진각 위령제 및 회향 행사 개최

                  o 일시 : 2009년 6월 6일(토) 오후 2시~

                   o 장소 : 임진각

                   o 내용 : 대립과 갈등의 역사 피해자와 뭇생을 위한 위령제 및 2009년 순례 마무리 회향행사


사람․평화․생명의 길을 찾아 나선 오체투지순례단(수경스님, 문규현신부님, 전종훈신부님 등)이 드디어 임진각 망배단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이에 생명에 대한 참회와 성찰의 기도, 소통부재 시대의 새로운 희망 찾기에 나선 오체투지순례단의 여정을 마무리하고, 대립과 갈등의 역사에 의해 희생당한 피해자와 뭇생명을 위로하는 자리를 마련하고자 합니다.


임진각 망배단 위령제 및 오체투지 순례에는 1천명 이상의 시민들과 각계인사들이 참여할 예정입니다. 비가 와도 오체투지 순례와 위령제 및 마무리 행사는 예정대로 진행됩니다. 많은 참석 요청드립니다.


사람∙생명∙평화의 길” 2차 오체투지순례 회향 행사

- 대립과 갈등의 역사 피해자와 뭇생명을 위한 합동 위령제 및 회향식 -


1. 임진각 행사 개요

o 취지 : 오체투지 순례 마무리 회향 행사 및 좌우 대립의 역사에 희생된 피해자 합동 위령식 거행

  - 생명에 대한 참회와 성찰의 기도

  - 소통부재 시대의 새로운 희망찾기

o 참가인원 : 최소 1천명

o 일시 : 2009년 6월 6일(토) 오후 2시 ~ (순례단은 오전 9시 순례 마지막 구간 출발 예정)

o 장소 : 임진각 망배단

o 주최 : 불교환경연대▪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o 실무담당 : 오체투지 순례단 (문의 명호 진행팀장, 010-9116-8089)



2. 행사일정

09:00   오체투지순례단 순례시작(임진강역 500m 전방 운천교 부근)

11:30   오전 순례 종료

13:00   오후 순례 시작(마정교 인근 - 임진각 망배단)

14:00   합동 위령제 및 회향 행사 진행

15:30   2009년 제2차 순례 종료


3. 참가안내

o 준비물 : 순례에 적당한 복장, 점심도시락, 음료수

  * 손 피켓이나 등에 부착하는 식의 작고 다양한 홍보물 가능함.

  * 우천시 옷이 완전 젖을 개연성 높은 바, 아예 속옷포함 갈아입을 여벌옷 준비하면 좋을 것임.


4. 기념행사 프로그램(세부 내용 변동 가능)

구분

내용

세부내용

행사 시작

위령제 봉행 선포

 

여는 마당

법고

화계사 스님들

진혼무(살풀이)

한국무용가 춤꾼 김미선 선생 외 3인

여는 말씀

여는 말씀

김병상 몬시뇰 신부님

경과 보고

오체투지 순례 경과 및 순례단 소개

순례총괄단장

합동

위령제

묵념 - 좌우 대립 희생자와 뭇생명에 대한 추도 묵념

법륜 스님

축문 - 위령제문

 

종교별 위령 의례(추도 및 천도) - 천주교 / 불교 순

 

분향▪헌주▪헌화

오체투지 순례단

진혼가

불교 및 천주교 합동 공연 진행

소지

전체 참여대중 함께 진행

마무리 명상 및 삼배

 

 

장내 정리 및 마무리

 




혁명을 혁명하라!


-피터 칼버트의 ‘혁명’을 읽고


  혁명은 우리에게 어떤 것일까? 어떤 사람에게는 염원의 대상이며, 어떤 사람에게는 위험성과 기대감이 뒤섞인 것이고, 어떤 사람에게는 단지 불순한 대상일 것이다. 현실에 불만족이 누적될 대로 누적된 계층은 급격한 사회 체제의 변화를 통해 불만족이 해결되기를 원하지만 현실에 만족한 기득권층은 자신들의 기득권을 위협 받는 어떠한 변화, 비록 점진적인 변화라 할지라도 일어나지 않았으면 할 것이다. 어쨌든 사람들에게 아니 적어도 내게 혁명은 가슴을 뛰게 만드는 매력이 있는 존재이다.

  역사가는 역사를 기록함에 있어서 완전한 객관성을 가질 수는 없어도 확보하려고 노력해야 하며, 역사의 분석은 단지 학문적인 것에 한정되지 않고 우리의 삶의 변화에 연관을 갖듯이 혁명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그러나 어떤 사회적 현상을 언어로 규정한다는 것은 많은 어려움이 있다. 특히 일상적이지 않고 매우 특별한 경우에 드물게 발생하는 현상이라면 새로운 외연의 발생에 따라 수시로 그 내포가 변화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우리가 아무리 객관적 입장을 견지하려고 해도 거기에는 혁명을 규정하려는 사람들의 염원이 개입될 수밖에 없다.

  프랑스혁명이나 러시아혁명은 우리나라의 동학혁명이나 4.19혁명과는 확실히 다르다. 그리고 어떤 사회 현상을 갖고 우리는 혁명이다 항쟁이다 운동이다 쿠데타다 내전이다 서로 다른 의견을 갖기도 한다. 또한 우리는 농업혁명이다 디지털혁명이다 문화혁명이다 사회적 사건이 아닌 다른 변화에도 혁명이라는 말을 붙이길 좋아한다. 그런 면에서 확실히 사람들은 혁명을 긍정적 방향으로의 변화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

  성공했든 실패했든, 위로부터이든 아래로부터이든, 엘리트들에 의해 주도되었든 민초들에 의해 주도되었든, 특권층에게 권력이 이양되었든 민중들에게 권력이 이양되었든, 체제의 변화가 어느 정도이든 혁명은 현존하는 사회 체제의 문제점이 누적되어 더 이상 어느 세력들의 불만을 해결할 수 없을 때 발생하는 것임을 틀림없는 것 같다. 어떤 역사적 사건을 혁명이라고 부르기를 고집하고 또, 혁명이라고 부를 만한 어떤 변화를 염원하는 것이 바로 그 시기 그 사람들이 생각하는 혁명이다.

  혁명은 매어 있지 않다. 끊임없이 움직이며, 열망하는 것이다. 피터 칼버트와 같은 학자들의 분석이나 정의에 있지 않다. 그들의 연구에 의해 정의된 혁명은 혁명되어져야 한다. 그들이 정의한 혁명은 단지 우리들의 열망과 행동을 통해 구체화될 수 있을 뿐이다. 이제 우리는 우리가 원하는 혁명을 이루어야 한다. 비폭력의 평화적 혁명, 모든 생명체가 존중받는 혁명, 배격하는 것이 아니라 껴안는 혁명, 모두가 조화롭게 함께하는 혁명을!

--------------------------------

2008년 10월 31일 책읽기모임 발제문입니다. ^^


1 
BLOG main image
초록주의(녹색주의)
초록주의는 생명을 섬기고 삶을 나눔으로써 평화로운 공존의 사회를 지향합니다.
by 초록주의

공지사항

카테고리

초록 세상 (559)
행사 안내 (166)
포럼 및 강의 (70)
성명서 및 기사 (20)
초록 정치 (37)
초록 사회 (52)
초록 경제 (14)
초록 문화 (42)
서평 및 발제문 (16)
책 내용 발췌 요약 (30)
자료 (40)
짧은 글 긴 여운 (40)
시인의 마을 (18)
빛으로 그린 그림 (13)
The And (0)

달력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올라온 글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