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주의(녹색주의)

크리스천 슈피엘 저 '食人의 세계' 중에서

 

* 마요족의 젊은이는 세례 받은 일을 후회했다. 자신의 주검이 사랑하는 사람의 뱃속에 들어가지 않고 구더기의 밥이 되어야 한다는 이유로.

 

* 아마존강 상류의 켄니벌리족 이야기
드디어 마지막 날이 왔음을 통보받자 노인은 이제 친구들과 재회할 수 있다고 하며 기뻐한다. 준비를 위한 사흘 동안의 여유가 주어지고 그것이 지나면 그는 자신의 아들에게 곤봉으로 얻어맞아 죽는다.

 

* 남아메리카 거주 우카야리 족의 관용구
차디찬 흙 속에 묻히기보다는 따뜻한 친구 속에 묻히는 편이 낫다.

 

* 니그로인 자신의 어린이를 먹는 하이티의 한 사람은 自然法을 응용했다.
"나를 제쳐 놓고 그 누구에게 그렇게 할 권리가 부여되어 있단 말인가요?"하고 그녀는 논증했다. "낳은 것은 내가 아니던가요?"

 

* 남아메리카의 미란하 족의 한 추장의 말
"당신들 백인은 악어도 원숭이도 먹으려고 하질 않는다... 이런 것은 모두가 습관에 지나지 않는다. 내가 적을 타살하면 그것을 썩히는 것보다는 먹어치우는 것이 좋지 않은가. 가장 나쁜 것은 먹히는 일 없이 죽는 것이다!"

 

* 아프리카 바그와 족은
"우리는 모든 것 중에서 최고의 인육을 먹고 있는데 당신들은 그것보다 훨씬 뒤치는 동물을 먹고 있다." 그리하여 뛰어난 식품 문화를 자랑스럽게 의식하며 "타락한 것은 당신들이며 우리가 아니다."라고 결론을 지었다.

 

* 쿠크의 항해에 수행한 독일인 게오르그 포르스터는
"인육을 먹는다는 것이 제아무리 우리 교육에 위배되는 것이라고 해도 그 자체는 반자연적인 것도 아니며 처벌될 성질의 것도 아니다. 다만, 인간애, 동정 등의 인간 상호 감정이 그것으로 해서 잃어질 우려성이 있다는 이유로서만 추방되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 문명의 영역에서 인간의 제물(어떻게 정당화되든)이 오랫 동안 계속되고 폭력에 의한 죽음과 잔혹함이 좀처럼 근절되지 않았음을 보면 실제로 식인족에 대해서 노여움을 지니게 될 동기는 사람이 사람을 먹는다는 것에 대한 공포가 아니었던가 하는 추측이 남는다.

 

* 헤로도토스 '역사' 제 3권
'모든 민족이 자신의 생활 양식을 최상의 것이라고 생각하는 예는 얼마든지 있다.'

">
1 ··· 234 235 236 237 238 239 240 241 242 ··· 559 
BLOG main image
초록주의(녹색주의)
초록주의는 생명을 섬기고 삶을 나눔으로써 평화로운 공존의 사회를 지향합니다.
by 초록주의

공지사항

카테고리

초록 세상 (559)
행사 안내 (166)
포럼 및 강의 (70)
성명서 및 기사 (20)
초록 정치 (37)
초록 사회 (52)
초록 경제 (14)
초록 문화 (42)
서평 및 발제문 (16)
책 내용 발췌 요약 (30)
자료 (40)
짧은 글 긴 여운 (40)
시인의 마을 (18)
빛으로 그린 그림 (13)
The And (0)

달력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올라온 글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