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주의(녹색주의)

'채식 운동'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7.24 채식 운동의 한계 (2)

채식 운동의 한계

초록 사회 l 2013. 7. 24. 16:18

어쩌면 나는 20여 년 지켜 온 채식을 포기하고 육식을 다시 시작할지도 모른다.
나는 인간에 대한 신뢰감을 점점 잃어가고 있으며, 이제 내 자신에 대해서도 굳이 스스로 인간임을 자부하며 존엄스럽게 살기를 포기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니...

혹시 당신은 죽어가면서 살려달라고 애원하는 사람을 그냥 구경만 하고 있던 적이 있는가? 나는 그 경우에 말 그대로 방관만 하고 있었다.

몇 년 전이었다. 내가 홍천에서 일하고 있었을 때였다. 내가 일하고 있던 곳 바로 앞에는 홍천강이 있었는데 갑자기 웅성거리며 사람들이 모여드는 것이었다. 나도 사람들이 모여드는 곳으로 가 보았다. 강물이 급하게 흐르는 곳에 한 남자가 떠밀려 내려가고 있었다. 물에 가라앉았다 떴다 하는 와중에도 그는 갖가지 욕을 하며 자신은 수영을 못하니 구해 달라고 소리치고 있었다. 사람들은 모두 구경만 하고 있었고 한 남자가 래프팅 보트를 타고 구하러 가고 있었다.
그런데 보트가 커서 혼자 한쪽에서 노를 젓느라 보트는 뱅뱅 돌기만 하고 중간쯤에서 잘 나아가지 않았다. 그가 조금만 침착해 한 사람을 더 태우고 갔더라면 아마 물에 빠진 사람을 구할 수 있었을 것이다.

아무튼 언덕 위에 있던 나는 뛰어들어가 사람을 구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면서
수영을 잘한다는 형이 어디 있나 살펴보았다. 그 형은 보트가 떠 있는 물가 쪽에 있었다. 그런데 그 형도 다른 사람처럼 구경만 하고 있었다. 물살이 무척 빨랐으므로 아무도 맨몸으로 물에 뛰어들 생각을 하지 못하고 있었다. 만일 뛰어든다면 그것은 바로 자살 행위나 다름 없었다. 비록 자신이 사랑하는 가족이라할지라도.

그때 구해 달라고 소리만 치던 두 남자가 작은 바나나 보트를 타고 노도 없이 그를 구하러 간다고 뛰어 들었다. 그들은 물에 빠진 남자의 친구로 보였다. 하지만 작은 바나나보트에 억지로 매달려 타고 내려가는 그들의 행동은 무척 위태로워 보였다. 그들은 바나나 보트에서 떨어질 것 같자 수영을 못한다며 살려달라고 애원하는 신세가 되었다. 결국 그들도 먼저 물에 빠진 친구와 같이 물에 떠내려가는 신세가 되었다. 먼저 물에 빠진 남자는 결국 가라앉고 말았지만 다행히 래프팅 보트가 이미 아래쪽에 와 있던 관계로 친구를 구하러 간 두 남자는 겨우 살아날 수 있었다.

그날 나는 살려달라고 애원하는 사람을 무기력하게 바라만 보고 있던 내 자신이 한없이 부끄러웠다. 자살 행위를 범하는 어리석은 행동을 하지 않았다는 변명으로 스스로를 위로할 뿐이었다. 그런데 물에 빠진 사람이 만일 내가 사랑하는 가족이라면 나는 과연 어떻게 행동했을까. 구경만 하고 있던 사람들이 자신이 가장 사랑하는 사람이 물에 빠졌다면 과연 어떻게 행동했을까. 친구를 구하러 간 두 사람처럼 어릭석은(?) 행동을 했을까...

그리고 나는 이런 생각을 하게 되었다. 세상을 살면서 위대한 삶을 사는 것도 좋지만 단 한 사람이라도 아니 한 생명이라도 죽어가는 목숨을 살리면 자신의 인생은 충분히 값진 것이 아닐까. 우리가 동물인 이상 우리의 삶은 수많은 생명의 희생으로 이루어진다. 우리는 우리의 삶으로 희생되는 생명 이상의 생명을 살리는 삶을 추구해야 하지 않을까.

아직까지 우리는 문명이라는 것을 믿고 있는가? 이성이라는 것을, 도덕성이라는 것을 믿고 있는가? 그렇다면 그것을 위해 우리는 어떤 삶을 살아가고 있는가? 이라크 전쟁은 물론 최근까지 인간에 의한 대량학살은 계속 자행되어 왔으며, 앞으로도 또 그럴 것이다. 바로 우리가 그 일이 전혀 우리와는 별개인 일인 것처럼 방관하고 있을 때 우리의 이웃은 우리의 다른 이웃을, 어쩌면 우리는 우리의 이웃을 몰살하려고 할 것이다. 캄보디아에서, 이라크에서, 르완다에서, 보스니아에서, 아프카니스탄에서 인종청소가 일어나고 있을 때, 자신이 살기 위해서 이웃을 보호해 주기는 커녕 자신의 친척까지 고발할 수밖에 없었을 때, 어떤 동물도 따라갈 수 없는 잔인함으로 시체에까지 폭력을 가해지고 있을 때, 수많은 사람들이 이성을 잃고 집단적인 광란에 휘말려 있을 때, 그들의 이웃나라에서는, 세계의 리더라는 미국에서는, 한국에서는 그것을 막기 위해 어떤 일을 했는가.

우리의 이해와 직접적으로 관계된 일이 아니기에, 우리에게 피해가 올지도 모르기에 우리는 방관하고 있지 않았는가. 우리가 국가가 잘못하고 있는 일에 대해 침묵하고 있다면 우리가 국가의 잘못에 동조하고 있는 것과 다르지 않을까. 내가 직접한 일이 아니므로, 내가 직접할 수 있는 일이 아니므로, 내 의지와는 관계가 없으므로 우리에게 책임이 없다고 말할 수 있을까. 만일 지역 감정이라는 것이 극대화되어 우리가 우리의 이웃을 대량학살하게 되었고 당신이 어느 쪽이든 소속되었을 때, 당신의 가족이 가해자가 되었을 때, 당신은 장담할 수 있는가 당신의 목숨을 담보로 가족의 잘못을 비판하고 그들의 행동을 막으려 할 것이라고.

나는 솔직히 대부분의 사람을 믿을 수 없다. 그런 일을 생각할 때 끓어 오르는 나의 분노를 보면서 어쩌면 내 자신도 그들과 똑같은 인간일지 모른다는 생각에... 만일 내 아버지가 나찌당의 열렬한 옹호자로 나서서 홀로코스트를 자행하고 있고 내가 그 사실을 알게 되었을 때 과연 나는 내 아버지의 일을 저지하기 위해 노력할 수 있을까. 그로 인하여 내 자신은 물론 가족까지 위험에 처하게 되었을 때는?

나는 생명, 특히 동물의 생명을 인간의 것과 다르지 않다는 관점에서 채식을 시작했다. 그렇다면 분명 채식 운동을 하는 나는 최소한 사육되는 동물에 대해 인간의 대량학살에 반대하듯 그들의 생존권을 위해 투쟁해야 한다. 그러나 나는 가족에게조차 육식을 저지하지 못하고 있다. 아니 안하고 있다. 가족간의 불화가 무서워서, 사람들이 나를 거북한 존재로 생각하는 것이 두려워서, 사회로부터 소외될지도 몰라서, 바로 내 자신을 위해서 나는 내가 가장 소중히 여기는 생명에 대해, 동물의 생존권에 대해 나는 부끄럽게도 적당히 그 소중함을 외치고 있는 것이다.

또한 모든 생명은 다 같이 소중하다고 주장하고 있으면서도 실제로는 모르는 사람보다 아는 사람을, 이웃보다 내 가족이 더 소중히 생각하듯 동물보다도 지구의 재앙이라고 할 수 있는 인류를 더 소중하게 생각하고 있는 것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인간의 목숨에 비해 다른 동물의 목숨을 하찮게 생각하고 다른 적대적인 인종이나 종교인들의 목숨을 하찮게 생각하고 동물이나 다른 인종에 대해 잔인한 폭력으로 생명을 빼앗아 갈 때, 가해자가 나와 가까운 사람일 때, 그들의 행위를 저지할 때 나까지 피해자가 될 수 있을 때, 과연 나는 그들을 저지할 용기가 있을까. 지금의 내 실천력으로 보아 나는 그런 용기도 없는 비굴한 인간임이 자명하다.

자유언론이란 자신이 옳다고 믿는 바를 어떤 형태의 권력 앞에서도 자신의 목숨을 바쳐서라도 주장하는 것이라고 한다. 그리고 모든 개인이 자유언론인이 되었을 때 진정한 민주주의가 이루어진다고 한다. 나는 감히 불완전한 실천으로 완전한 사회를 외치고 있다. 분명 사람들에게 완전한 사회를 이룰 것을 요구할 자격이 나에게는 없다. 그러나 나는 분명 외쳐야만 하는 것이다. 누군가 완전한 실천가가 나서는 것이 아니라 우리 스스로가 우리에게 잠재된 폭력성과 대량학살의 두려움으로부터 나를 그리고 우리 자신을 구하기를 간절히 바라는 마음으로.

---------------------------------------------------------------------

이 글은 2006년 경에 쓴 글이다. 이후 변화가 있다면 좀더 사회 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는 것과 장기와 시신을 기증하고 매번 헌혈을 계속하여 현재 30번이 넘었다. 내가 나눌 수 있는 육체로 최소한 한 명을 살릴 수 있다면 그 것 하나로도 내 삶은 충분히 의미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매달 1일 단식을 하여 구조적 착취를 당하는 제3세계와 하루라도 함께하고 그 날의 밥값과 동전을 모아 주로 제3세계 어린이를 후원하고 있다.

  1. Aen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에 와 닿는 글 잘 읽었습니다.
    저는 제게 소중한 사람들에게 더욱 채식을 권하고 있는데... 쉽지 않더군요.
    제가 깨어 있도록 노력하고 글 쓰신 분처럼 나누는 삶을 살 수 있도록 힘을 내야겠습니다.

    2013.09.09 17:03
    • 초록주의  댓글주소  수정/삭제

      바쁘다는 핑계로 게시판 관리가 소홀해 이제야 글을 보고
      답변해 죄송합니다. (--)(__)(--) ^^;
      Aena 님을 응원합니다. ^^

      2013.09.30 15:53

1 
BLOG main image
초록주의(녹색주의)
초록주의는 생명을 섬기고 삶을 나눔으로써 평화로운 공존의 사회를 지향합니다.
by 초록주의

공지사항

카테고리

초록 세상 (559)
행사 안내 (166)
포럼 및 강의 (70)
성명서 및 기사 (20)
초록 정치 (37)
초록 사회 (52)
초록 경제 (14)
초록 문화 (42)
서평 및 발제문 (16)
책 내용 발췌 요약 (30)
자료 (40)
짧은 글 긴 여운 (40)
시인의 마을 (18)
빛으로 그린 그림 (13)
The And (0)

달력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