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주의(녹색주의)

11월 책읽기 모임 알립니다.

이달에 함께 읽을 책은 <민주주의에 反하다>입니다.

12월 19일은 대한민국 제 18대 대통령 선거일이에요. 저는 한때, 내가 찍은 대통령이 당선되면 완전히 새로운 세상이 올 거라는 순진한 믿음을 가진 적도 있어요. 남들이 절대 당선 안 된다는 사람에게 표를 주고는 민주주의 말고 다른 건 없나 하는 생각을 한 적도 있고요. 갈수록 점점 정치를 믿지 않게 되고, 내가 사는 세상을 좋게 만드는 데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매우 적다고 느끼게 되더군요. 그런 제게 힘을 주는 책을 만났어요(아직 다 읽은 건 아닙니다만...@.@;;). 지금 제가 국가나 정치에 대해서 하고 있는 생각은, 다음 시 속에 흐르는 생각과 거의 같아요. 이 시는 우리가 읽을 책 <민주주의에 反하다>에 실려 있습니다.

<애국자가 없는 세상>

                              권정생

이 세상 그 어느 나라에도

애국 애족자가 없다면

세상은 평화로울 것이다

 

젊은이들은 나라를 위해

동족을 위해

총을 메고 전쟁터로 가지 않을 테고

대포도 안 만들 테고

탱크도 안 만들 테고

핵무기도 안 만들 테고

 

국방의 의무란 것도

군대훈련소 같은 데도 없을 테고

그래서

어머니들은 자식을 전쟁으로

잃지 않아도 될 테고

 

젊은이들은

꽃을 사랑하고

연인을 사랑하고

자연을 사랑하고

무지개를 사랑하고

 

이 세상 모든 젊은이들이

결코 애국자가 안 되면

더 많은 것을 아끼고

사랑하며 살 것이고

 

세상은 아름답고

따사로워질 것이다

선거는 민주주의의 꽃이라지요? 대통령 선거를 바로 눈앞에 둔 시점에서 이 책을 읽는 것은 꽤 의미 있는 일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많은 분들이 오셔서 ‘지금, 바로 여기에서, 오늘을 사는 우리’ 이야기를 나누었으면 좋겠어요.

: 2012년 11월 28일 수요일 저녁 7시

: 사랑방 하늘나무(02-2296-0464)

준비하면 좋은 것: 함께 나눌 먹을거리를 챙겨 오시면 좋습니다.

                             개인 컵과 손수건, 장바구니를 챙겨 가지고 다니세요.

                             자신에겐 필요 없지만 남에겐 필요할 수 있는 물건을 가져와 나누는 것도 좋아요.

연락할 사람: 청산별곡011-9007-3427

읽고 올 책: <민주주의에 反하다>(하승우 지음, 낮은산 펴냄)

지은이 : 하승우
그가 정치학을 전공한 것은 우연이었다. 시험 성적에 맞춰 지원했을 뿐 정치에 관심은 없었다. 대학원에 진학한 것은 학문에 대한 뒤늦은 관심 탓이었지만, 대학원의 교육 과정은 그 호기심을 채워 주지 못했다. 정체성을 강조하는 학교 밖 학문 공동체들에도 정을 주기는 어려웠다. 그러다 2001년 풀뿌리 운동을 만났다. 평소 생각하던 바를 이미 현실에서 구현하는 운동이 있었다니! 그때부터 연구와 활동의 경계를 넘나들며 본격적인 공부를 시작했다. 삶이 받쳐 주니 생각의 힘이 부쩍 강해졌다. 그래서 요즘은 삶이 생각을 따라가지 못하는 것을 고민하며, 중심에서 멀어지는 삶을 기획하고 있다. 풀뿌리자치연구소 ‘이음’ 운영위원으로 활동하고 있고 녹색당 평당원이다. 동네에서 몇 개의 독서 모임과 공부 모임을 진행하고 있다. 《참여를 넘어서는 직접행동》 《희망의 사회 윤리 똘레랑스》 《세계를 뒤흔든 상호부조론》 《군대가 없으면 나라가 망할까》 《아나키즘》 《도시생활자의 정치백서》 (공저) 등을 썼다.

 

책 소개

지난 100년 동안 시민의 존엄과 직접행동은 어떻게 짓밟히고 되살아났는가?『민주주의에 반하다』. 풀뿌리자치연구소 ‘이음’ 운영위원이자 녹색당 평당원으로 활동 중인 저자 하승우가 우리 역사를 통해 민주주의의 역설에 대해 이야기하고, ‘민중의 존엄’과 ‘직접행동’에 대해 논의하였다. 3.1운동과 빨갱이 섬의 비밀, 시민을 거역하는 민주주의와 정치의 부활, 시민 불복종과 법치 등 지난 100년 동안 시민의 존엄이 어떻게 짓밟혀 왔는지 짚어내고, 대학을 넘어 함께 사는 법, 탈핵운동과 녹색당 등 직접행동으로 우리의 삶이 어떻게 바뀔 수 있는지 살펴본다. 저자는 몫 없는 사람들의 몫, 목소리를 잃어버린 사람들의 목소리를 회복하는 ‘인권의 정치’에서 그 몫과 목소리의 범위를 더 넓히라고 요구하는 ‘생태의 정치’로 이어져야 한다고 이야기하며, 이를 위해 평화와 탈핵, 공유와 협동조합을 꿈꾸는 ‘삶의 정치’를 제시하였다.

 

(지은이와 책 소개 글은 인터넷 교보문고에서 가져왔습니다.)

 

 ◇ 찾아오시는 길 

 

 

 

※ 모임 때마다 자신이 쓰고 있지 않은 새 물건이나
쓰고 있다가 필요가 없어진 물건(문구류, 악세사리류, 의류, 책 등)이
있으면 가져와 서로 나누어 주세요.

싸이월드 베지투스(http://club.cyworld.com/govegetus)
녹색연합 베지투스

문의 : 조상우(017-728-3472, email : endofred@hanmail.net)

채식주의는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건강하고 온전한 삶을 추구합니다.
베지투스는 생명 사랑을 근본으로 하는 채식주의 운동 모임으로 채식을 바탕으로
환경, 평화, 인권 등 실천적 생명 사랑 활동을 통해 채식 문화 확대를 목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채식은 물론 환경, 평화, 인권 등 생명 사랑에 관심을 갖고 함께 하려는 모든 분들을 환영합니다.

">
1 ··· 299 300 301 302 303 304 305 306 307 ··· 559 
BLOG main image
초록주의(녹색주의)
초록주의는 생명을 섬기고 삶을 나눔으로써 평화로운 공존의 사회를 지향합니다.
by 초록주의

공지사항

카테고리

초록 세상 (559)
행사 안내 (166)
포럼 및 강의 (70)
성명서 및 기사 (20)
초록 정치 (37)
초록 사회 (52)
초록 경제 (14)
초록 문화 (42)
서평 및 발제문 (16)
책 내용 발췌 요약 (30)
자료 (40)
짧은 글 긴 여운 (40)
시인의 마을 (18)
빛으로 그린 그림 (13)
The And (0)

달력

«   2020/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